본문내용 바로가기

BD

A Platform to Suit Your World 세상을 담는 플랫폼을 만듭니다.
ICT Business Platform 고객의 업무/서비스를 위한 SW, Platform을 만들고, 네트워크상에 결합해 업무환경과 사용자 경험에 최적화 된 IT 서비스 제공
A Platform to Suit Your World 세상을 담는 플랫폼을 만듭니다.
A Platform to Suit Your World 세상을 담는 플랫폼을 만듭니다.

BD WORKS

비디, IoT 통신기반 스마트 자동 급이 시스템 개발 본격 착수
ICT 융합형 서비스 및 플랫폼 운영 전문 기업 비디(BD Inc.)가 11월 ‘IoT 통신 기술 기반의 내수면 양식장 맞춤형 자동 급이 시스템’ 과제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본격적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비디는 스마트 양식 사업을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2016 K-Global ICT 유망기술 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최근 몇 년간 국가 지원 및 연구 사업으로 다수의 자동 급이기가 상용화되었으나 양식장의 환경에 적합하지 않아 실제로 보급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비디는 스마트 양식장 시스템을 도입한 양식장 경영주들의 니즈를 철저히 분석하여 시스템에 반영하였다.

비디의 자동 급이기는 사물인터넷 전용 무선 통신(LPWA) 칩을 장착하여 양식장뿐만 아니라 외부에서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해 양식장 경영주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급이 이력 관리를 전산화하여 수기로 인한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스마트 자동 급이기를 도입한 양식장들의 급이 이력과 수산과학연구원에서 관리 중인 전국 양식장의 급이 데이터들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생육 환경에 따른 적절한 급이량을 추천 정보로 제공한다면,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정량 급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비디 컨버전스본부 김용목 본부장은 “스마트 자동 급이기는 국내 최초 IoT 기반 스마트 양식장 시스템에 이어 양식 환경 개선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며 “앞으로 미래 양식산업 발전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ICT 기술을 접목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디는 현재 SK텔레콤과 2014년 7월 민관 공동 투자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한 ‘국내 최초 IoT 기반 스마트 양식장 시스템’으로 울진, 고창, 청주, 안동 등의 내수면 양식장에서 뱀장어, 송어, 향어, 새우, 동자개 등 다양한 어종들의 관리를 위한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비디, IoT 기반 스마트 양식장으로 ICT노믹스 본격 시동
-국내 최초 IoT 기반 스마트 장어 양식장 구축해 시범서비스 시작
-신개념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이용해 수온, 수질, 용존산소량 자동 확인 및 스마트폰 등을 통한 원격 모니터링 기능 지원 등 양식장 관리 혁신적 개선


SK텔레콤이 ㈜비디(대표이사 김기용, www.bluedigm.com)와 함께 개발중인 이 시스템은 고부가가치 사업인 민물장어 양식장의 수조관리방식을 최신의 무선 센서 네트워크에 기반한 ‘IoT’ 기술로 개선하고, 스마트폰 등을 통해 수조를 실시간/원격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스마트 양식장을 구현한다.
 
스마트 양식장은 일반 어류에 비해 환경에 민감하고 폐사율도 비교적 높은 장어 양식 과정에서 수온, 수질, 산소량 자동 점검 등 전체 수조의 통합 관리를 가능하게 하여 관리부담 및 비용 감소와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향후 스마트 양식장의 상용화 및 타 어종, 타 산업 확산 등을 추진함으로써 ICT와 전통산업 융합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 ICT노믹스의 구현을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대부분의 민물장어 양식장은 전통적인 내수면 양식에 사용되는 지수식(대형 수조에 자연방식으로 물 보충 및 수차로 산소공급)과 달리 여과조를 통해 물을 지속적으로 정화 처리하는 순환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순환방식은 높은 생산성과 친환경적인 양식방법이라는 장점이 있는 반면, 시설 투자비가 많이 들고 안정적인 수조 관리에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모되는 단점이 있다. 
 
통상 양식장마다 직경 6m에 달하는 수조를 약 20~60개 정도 관리하는데, 장어가 환경에 민감하고 양식 과정에서 폐사되는 경우도 많아 상시 인원을 배치하고 수조별로 수온, 용존산소량, pH(수소이온농도 지수) 등을 수작업으로 점검(치어는 약 2시간, 성어는 약 6시간 간격)해야 하기 때문.
 
이렇게 관리해도 산소공급장치 등의 이상으로 폐사하는 경우가 계속됨에 따라 일부 양식장에서는 여과시설의 수질을 측정하거나 수온 변화 등을 실시간 감시하는 유선 기반 시스템을 도입하기도 했지만, 설치 장소의 제약으로 확산되지 못하고 실시간 원격 감시 기능 등의 구현에도 한계가 있어 왔다. 
 
 ‘IoT’ 기반 양식장 관리시스템은 이러한 제약과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설계되었으며, 양식장 수조별 수온, 산소량, 수질 측정용 센서와 센서 수치 확인 및 관리를 위한 수질계측기, 그리고 새로운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로 수조별 데이터를 모아 LTE 기반으로 ‘IoT’ 플랫폼에 전송하는 게이트웨이(Gateway) 및 이 데이터들을 통합 관리하는 수조관리서버로 구성된다.
      
 
이 시스템은 센서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수질계측기와 게이트웨이 장비를 통해 SK텔레콤의 개방형 ‘IoT’ 플랫폼으로 전송하며, 수조관리서버가 이 데이터를 분석해 관리자가 스마트폰 등으로 수조의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한밤중에라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는 스마트폰을 통해 경보를 울려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서 안정적 운영 및 효율적 양식장 관리를 지원한다. 
 

또한 이 시스템은 지금까지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았던 ‘투입된 먹이량’과 ‘출하량’ 정보 등을 입력 및 분석하여 통계 및 최적의 생장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과학적인 관리를 지원하게 된다.
 

향후 이 시스템이 상용화되면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으로 폐사를 막고, 최적의 생장 정보 제공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며, 아울러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등 양식장 관리의 혁신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TOP